메뉴 건너뛰기

1.jpg

 

2.jpg

 

과자 자체가 귀하고 아무나 못먹던 조선시대에서도

 

 

 

제일 귀하고 먹기 힘들었던 최고급 과자가 약과

 

 

 

 

 

쌀도 귀하던 조선 시대에, 당시 쌀 이상으로 귀하던 밀가루에

 

 

 

기름과 꿀, 조청을 섞어 반죽하여 말린 뒤

 

 

 

기름에 튀겨 다시 조청에 절여내는,

 

 

 

단지 간식용으로 몇끼분의 쌀을 쏟아붇고

 

 

 

겁나 귀하고 비싼 꿀과 기름이 엄청 들어가는 과자였기 때문

 

 

 

유과처럼 그냥 겉에 조청을 묻히는 정도가 아니라

 

 

 

과자 사이사이에 조청이 스며들 정도로 아예 절여냈기 때문에

 

 

 

특히 개성약과는 한 입 베어물면

 

 

 

패스츄리처럼 과자 결 사이에서 조청이 사르르 스며나올 정도

 

 

 

 

 

그만큼 최고급 과자였기 때문에 양반들마저도

 

 

 

명절이나 제삿날 아니면 마음껏 먹을 수 없었다고 함

 

 

 

(당연히 평민들은 평생 구경도 못해보는 과자)

 

 

 

 

 

물론 궁에서는 아예 소주방이라는 다과 전용부서가 따로 있어서

 

 

 

왕실 사람들은 매 끼니마다 후식으로 먹거나 간식으로 매일 먹을 수 있었음

 

 

 

 

 

원나라 간섭기 시절에 몽고 사람들이 그렇게 좋아했다고 함

 

 

 

고려병이라는 이름으로 그 유행이 한류처럼 원나라에도 퍼졌을 정도

 

 

 

 

 

지금이야 꿀이랑 쌀이 흔해져서 고급 느낌이 없어졌지만

 

 

 

공장제로 대충 찍어낸 약과는 옛날방식의 정통약과에 비해

 

 

 

맛의 퀄리티가 매우 심하게 떨어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