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가 13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시아누크빌항을 향하고 있다. 시아누크빌|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바다를 떠돌던 크루즈선 웨스터담호가 13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시아누크빌항에 입항했다.

현지 일간 크르메타임스 등에 따르면 웨스터담호는 이날 오전 시아누크빌항에서 1.6km 떨어진 곳에 정박 중이며, 보건 당국이 탑승객들의 건강검진을 마친 뒤 승객들의 하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따라서 탑승객들이 크루즈선에서 내리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밀 검사에서 이상 징후가 발견되지 않으면, 탑승객들은 전세기편으로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한 뒤 항공기를 이용해 각자 고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승객 1455명과 승무원 802명 등을 태운 웨스터담호는 지난 1일 기항지인 홍콩에서 출항한 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일본·대만·필리핀·태국·미국령 괌 등 5개국에서 잇따라 입항을 거부당해 2주간 바다에 표류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각국은 입항 요청을 거부했다.

캄보디아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크루즈선 입항을 허용한 것에 대해 선사인 홀랜드 아메리카는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캄보디아 당국으로부터 모든 허가를 받았다”면서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도 언론 브리핑에서 “이것은 우리가 지속해서 촉구해온 국제적 연대의 한 사례”라고 높이 평가했다.

캄보디아 정부가 웨스터담호의 입항을 허용한 것은 코로나19 사태를 바라보는 훈센 총리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훈센 총리는 우방국인 중국과의 관계, 경제적 타격 등을 코로나19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처해왔다.

훈센 총리는 중국과의 직항노선 운항 중단을 반대하고, 중국 후베이성에 있는 자국민 철수도 추진하지 않았다.

훈센 총리는 우한을 방문하겠다고 공언했다가 중국 측의 입장을 받아들여 지난 5일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담했다.

그는 지난 11일 “코로나19보다 최악인 것은 차별”이라며 “캄보디아 국민이 질병에 걸렸다고 다른 나라에 있는 상점 입장이 거부되면 기분이 어떻겠나.

중국인도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