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P통신 사진 속 남성 코로나19 감염돼 5일만에 숨져

 

1.jpg

 

 

9·11 테러 당시 사진에 담겨 유명해진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01년 9월11일 미국 뉴욕에서 무너지는 세계무역센터 쌍둥이 빌딩 남쪽 타워 인근에서 필사적으로 대피하는 시민들의 모습을 찍은 사진에 나와 유명해진 스티븐 쿠퍼가 지난 3월 코로나19로 숨졌다고 AP통신이 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지역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향년 78세.

 

AP통신 사진기자가 촬영한 해당 사진에서 쿠퍼(사진 맨 왼쪽)는 서류 봉투를 왼손으로 쥔 채 연기와 파편을 피해 달리고 있다.

 

쿠퍼는 지난 3월 23일 코로나19에 걸렸고 5일 만에 숨졌다.

 

쿠퍼와 33년간 사실혼 관계로 지낸 재닛 래쉬스는 "쿠퍼는 사진에 찍힌 줄 몰랐었다"며 "어느 날 그는 타임지에 나온 자기 모습을 보고 '세상에, 나잖아'라며 놀랬다"고 사진을 처음 본 당시 모습을 회상했다.

 

쿠퍼의 입양 딸 제시카 래쉬스는 "매년 9월 11일이면 아버지는 잡지를 들고 와서 '봐봐, 여기 또 있다'고 말하곤 했다"고 밝혔다.

 

쿠퍼의 오랜 벗인 수전 굴드는 쿠퍼가 그 사진을 사다 놓고 명함처럼 다른 사람들에게 건네곤 했다고 전했다.

 

이 사진을 찍은 수잰 플런켓 기자는 사진 속 사람 중 두 명과 연락을 하고 지냈지만 쿠퍼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사진은 9·11 테러 당시 전 세계 언론에 실렸고 뉴욕 9·11 테러 기념관에도 전시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