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SBS 개그프로 '웃찾사']

"고참이 내일 시간줄게. 아무것도 하지마. 편지써."

 

특정 유행어로 인기를 끌며 SBS '웃찾사'와 tvN '코미디 빅리그' 같은 개그 프로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 왔습니다.

 

최근에는 교도소에 수감된 사람들이 먹는 음식 등을 주제로 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1.jpg

 

 

기사는 동료개그맨 최모씨도 같이했다고 나오는데 자료화면은 김형인만 나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