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22일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11년이 걸렸다”며 조심스럽게 성범죄 피해 사실을 꺼내놨다.

 

장재인은 “저의 첫 발작은 17살 때였고, 18살에 입에 담고 싶지 않은 사건을 계기로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폭식 등이 따라붙기 시작했다”며 “치료를 한다고는 했지만 맞는 의사 선생님 찾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고 그때 당시엔 병원 가는 걸 큰 흠으로 여길 때라 더 치료가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이십대가 된 나는 24살~29살에 소원이 ‘제발 진짜 조금만 행복해지고 싶다’였는데 그게 마음먹고 행동한다고 해서 되는 건 아니더라”며 “좋은 생각만 하고 싶어도 마음 자체가 병이 들면 자꾸만 무너지는 거라 그렇게 긴 시간 나는 병과 함께 성장했고 이제는 그것이 나의 일부가 되어버린 요즘”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장재인은 “어릴 적에 나랑 똑같은 일을 겪고도 아니면 다른 아픈 일을 겪고도 딛고 일어나 멋지게 노래하는 가수들 보면서 버텼다”며 “내가 그랬던 것처럼, 내가 받은 그 용기를 내가 조금만이라도 전할 수 있다면 그럼 내가 겪었던 사건들도 의미가 생기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이후 장재인은 이날 오후 추가 게시글을 올렸다. 장재인은 “그 이후 저는 1년이 지나 19살에 범인을 제대로 잡았다는 연락을 받았었다”며 “저에게 그렇게 하고 간 사람은 내 또래의 남자분이었다”고 밝혔다.

 

또 “당시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그 아이 역시 다른 아이들의 괴롭힘으로 인해 그렇게 됐단 이야기였다”며 “한겨울 길을 지나는 저를 보고 저 사람에게 그리 해오면 너를 괴롭히지 않겠다 약속했던가 보더라”고 설명했다.

 

장재인은 “‘그 아이 역시 피해자라면 도대체 나는 뭐지? 내가 겪은 건 뭐지?’라는 생각이 가장 가슴 무너지는 일이었다”며 “이젠 조금 어른이 되어 그런 것의 분별력이 생겼지만, 돌아보고 널리 보면 그때 ‘이 일이 생긴 건 네 잘못이 아니야’라고 말해주는 이가 있었다면 참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878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