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본인의 타짜로서의 철학과 청혼을 연결시킨

고니의 손꼽히는 명대사인데

 

영화에선 공중전화 부스에서 어설프게 마무리지음